아하랩스 맥OS 앱개발자 김도이 님 인터뷰

2023-10-30

7 min read

아하랩스는 2차전지, 반도체, 헬스케어 등 산업용AI 분야에서 실시간 데이터 자동 수집, 이상탐지, 예지보전 AI 솔루션으로 중추적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할 수 있었던 것은 아하랩스 임직원들의 노력 덕분인데요, 오늘 만나볼 주인공은 Swift 맥OS 앱개발자 김도이 님입니다. 

아하랩스 맥OS개발자 김도이님

 

 

Q. 안녕하세요? 자기소개 부탁드려요

A. 입사 7개월차 Swift 맥OS 앱개발자 김도이 입니다. 백엔드 팀 소속으로 일하고 있어요.

 

Q. 아하랩스가 첫 직장이세요?

A. 개발자로서는 첫 회사가 맞습니다.

원래는 컴퓨터 그래픽스랑 UI/UX 디자인을 했었어요. 회사를 다니기도 했고, 코로나 기간에는 프리랜서로도 일을 했었고요. 그러다 개발을 공부해서 개발자로 커리어를 전환했어요.

처음에는 웹 프론트엔드 개발로 시작했는데요. 제 길이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러다가 iOS 개발을 시작하게 됐는데, 딱 이거다 싶은 느낌이 들더라고요. 그래서 공부를 계속 할 수 있었어요. 현재는 Swift로 맥OS 앱 개발을 하고 있습니다.

 

코테 결과물로 토론…특별했던 면접 경험

Q. 아하랩스에 입사하기로 한 특별한 이유가 있었나요?

A. 네, 면접 경험이 정말 좋았어요.

신입을 채용할 때 코테(코딩 테스트)를 안 보는 회사들도 많고, 코테를 보더라도 합격선만 넘기면 사실 그 내용을 면접에서 얘기하는 경우가 거의 없거든요.

그런데 아하랩스는 달랐어요. 제가 점수를 낮게 받은 문제 중에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탐색 알고리즘과는 다른 탐색 알고리즘으로 푼 부분이 있었는데요, 면접관으로 들어오신 수석님이 왜 그렇게 접근했는지 꼼꼼히 물어봐 주시더라고요. ‘입사하면 코드 피드백도 이런 식으로 받겠구나, 정말 많이 배울 수 있겠다’ 이런 생각이 들었어요.

또, 면접에서 어떤 질문을 받았는데 잘 모르는 내용일 경우에 모르겠다고 솔직하게 이야기한 뒤 “그게 뭔가요?”라고 역질문을 드렸는데요, 그에 대해서 또 무척 상세하게 설명을 해주시더라고요. 면접 자체가 기술적으로 많이 배워갈 수 있었던 시간이었어요.

개발자로서 크게 성장할 수 있는 회사라는 확신이 들었고, 그때 이 회사에 꼭 입사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개발자로 성장하게 해주는 ‘텍톡(Tech-Talk)’ 문화

Q. 실제로 입사해서 생활해 보니까 첫인상과 동일하던가요?

A. 네, 정말 개발 친화적인 회사예요.

개발이라는 게 정해진 일정이 있다보니 입사 초반에는 조금 바쁘게 지냈는데요, 조금 여유가 생기자마자 스프린트마다 한번씩 저희끼리 ‘텍톡(Tech-Talk)’이라고 부르는 자체 세미나를 진행하고 있어요. 예를 들어 리팩터링을 했을 경우 다같이 코드를 리뷰한다거나, 각자 공부한 기술적인 내용들을 공유하는 거에요.

지금은 백엔드 팀 내 Swift 파트만 진행하고 있는데요, 다른 분들도 함께하고 싶다는 이야기를 많이 해주셔서 점차 확장할 예정입니다.

 

Q. 혹시 외부 세미나에도 자유롭게 참석하시나요?

A. 네! 사실 이번주에도 Let’Swift 컨퍼런스에 참석합니다. 🙂 앞서도 말씀드렸듯이 회사가 개발 친화적인 조직문화를 갖추고 있어요. 외부 세미나나 개발자 행사 등에 자유롭게 참석할 수 있도록 지원을 많이 해주세요.

다녀와서 팀 내에 공유만 하면 되는데요, 실제로 5월에 열린 AI Expo Korea에 다녀오신 분들이 새로 알게 된 내용이나 인사이트를 많이 공유해주셨어요. 개인적으로 무척 큰 도움이 됐습니다.

 

신입 개발자도 새로운 기술을 시도할 수 있는 열린 문화

Q. 실제 업무 상황에서도 다양한 지원을 받을 수 있나요?

A. 네, 특히 기술적으로 열려 있다는 인상을 많이 받아요. 예를 들어서 개발자가 뭔가 새로운 걸 시도해보고 싶다고 하면 적극 지지해 주는 분위기예요. 신입 경력 구별 없이요.

몇 달 전에 저도 구글 스프레드를 이용하여 새로운 걸 시도해본 적이 있어요. 저희 제품에 다국어 문자열 리터럴을 처리하는 부분이 있는데요. 모든 파일에 각각 키값을 한국어 따로 영어 따로 입력을 해야 했거든요. 그걸 사람이 직접 입력하다보니 번거롭기도 하고, 휴먼 에러도 생기고요. 한국어 파일과 영어 파일이 따로 있다보니 누락되는 경우도 많았어요.

스크립트를 이용해서 프로젝트 빌드 전에 시트에 있는 자료를 자동으로 긁어와 파일을 생성해서 사용할 수 있다는 자료를 보게 됐어요. 물론 기존에 쓰던 방식이 아닌데다 저도 처음 시도해 보는 거라서 걱정이 많았는데요, 이 이야기를 공유했더니 다들 해보자며 적극 지지해 주시더라고요. 혼자서만 생각했을 때보다 훨씬 동기부여가 많이 됐죠.

 

Q. 정말 다들 오픈 마인드로 임하시는군요. 결과는 좋았나요?

A. 물론 쉽지는 않았어요. 처음 시도하고 나서 부족한 부분이 일부 있었는데요, 버전 관리를 하게 되니까 누군가 스프레드 시트를 실수로 변경할 경우에 원치 않는 커밋이 추가되는 문제가 생기더라고요. 그런 문제 상황과 해결 방안에 대한 피드백을 팀 내에서 많이 해주셨어요. 지금은 기존보다 훨씬 간편해졌습니다.

 

Q. 개발 친화적인 문화라는 게 잘 와닿습니다.

A. 네, 정말 귀중한 경험을 하고 있다고 생각해요.

회사 업무라는 게, 일정이 너무 바쁘면 당면한 피처 개발에만 치중하기가 쉽잖아요. 하지만 여기는 조금 더 장기적인 관점에서 바라보면서 코드를 리팩터링하고 기술을 지속적으로 개선할 시간이 필요하다는 걸 처음부터 전제하고 개발을 시작해요. 그런 장기적 비전 없이 “당장 이것만 완성하면 돼”라고 접근하는 팀과는 완전히 천지 차이가 난다고 생각합니다. 직군은 다르지만 예전에 디자이너로 일했던 경험에도 비춰보면 정말 소중한 환경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신뢰 기반으로 지켜지는 주32시간

Q. 워라밸은 어때요?

A. 너무 좋죠! 아마 채용 공고를 보시는 분들이 제일 관심을 많이 가지시는 부분이 주32시간 제도일 거에요. 물론 아직 시범 시행 단계이긴 하지만요. 주변 개발자들한테 아하랩스에 지원하라고 추천하면 가장 먼저 “주32시간이 정말 지켜져?”라고 묻더라고요. 정말 관심이 많은 것 같아요.

결론부터 이야기하면 네, 진짜 잘 지켜집니다! 물론 바쁜 시기 부득이한 경우에는 그보다 오래 근무하기도 하지만, 기준 시간이 주32시간이라는 것 자체가 워라밸을 지키는 데 큰 도움이 되는 것 같아요. 근무 시간 안에 업무를 마칠 수 있도록 정말 최선을 다해서 일하거든요.ㅎㅎ

주32시간을 시행할 수 있는 핵심은 구성원 간의 신뢰라고 생각해요. 모두가 책임감을 갖고 임하고 있다는 점을 서로 서로 믿는 거죠.

 

소소한 즐거움 ‘친해지길 바래’

Q. 도이 님은 회사 생활을 즐겁게 하시기로 유명한데요, ‘친해지길 바래’ 행사에도 자주 참여하시죠?

A. 매달 거의 다 참여한 것 같아요! 한 달에 한 번씩 다른 행사를 여니까 골라 가는 재미도 있고요.

청계산에 갔을 때가 진짜 즐거웠어요. 산에 올라갔다 와서 뒤풀이로 막걸리를 먹으니까 정말 꿀맛이더라고요. ㅎㅎ 평소 해보지 못했던 풋살이나 클라이밍 같은 걸 시도해 보는 계기도 되어서 정말 좋아요. 저녁시간이나 주말이 아닌, 근무 시간에 지원되는 행사이다보니 개인 입장에서는 부담도 덜하고요.

아하랩스 임직원들이 '친해지길 바래' 행사에서 클라이밍을 하는 사진

김도이 님 제공

Q. 원래 외향적이신가요?

A. 아뇨! 아무도 믿지 않으시는 것 같지만 제 MBTI는 I입니다.ㅎㅎ 그런데 ‘친해지길 바래’ 행사에 참여하다 보니 저 같은 내향인도 회사 생활이 심적으로 편안해진다는 장점이 있었어요.

예를 들어서 같은 개발팀이어도 함께 업무 이야기를 할 일이 전혀 없는 분도 있거든요. 오며가며 목례만 하는 정도인데, 친해지길 바래에서는 행사 이름처럼 훨씬 빠르게 친해질 수 있더라고요. 뒷풀이에서 자연스레 회사 이야기도 하게 되니까 의외의 시너지도 나고요. 회사로 복귀한 뒤에도 보다 편안하고 더 자연스럽게 업무 도움을 주고 받을 수 있었습니다.

 

Q. 여러모로 주니어 개발자가 성장하기 좋은 환경인 것 같네요.

A. 네, 정말 그래요. 이런 소중한 문화를 갖춘 아하랩스에서라면 개인적인 성장과 회사 프로덕트의 성장을 모두 이뤄나갈 수 있을 것 같아요. 🙂

아하랩스는 삶의 질을 높이는 AI를 만듭니다. 함께 고공 성장할 당신을 기다립니다.

우아영 아하랩스 책임연구원

Related Stories

스마트팩토리 필수 조건, 제조실행시스템(MES)의 7가지 이점

스마트팩토리 필수 조건, 제조실행시스템(MES)의 7가지 이점

제조실행시스템(MES)의 변혁적인 세계를 탐험해보세요. 이 기술이 생산 프로세스를 최적화하고 효율성을 향상시키며 스마트 제조를 주도하는 방법을 알아보세요.제조실행시스템(MES, Manufacturing Execution System)을 활용한 스마트 팩토리 구축 사례가 많아지고 있습니다. 경쟁이 치열한 글로벌 시장에서 살아남으려면 생산 라인 전반에서 균일한 품질을 달성해야 하고, 그 중심에 MES가 있죠. 투명성 시장 조사(Transparency Market...

제조실행시스템(MES)과 전사적자원관리(ERP)는 어떻게 다를까?

제조실행시스템(MES)과 전사적자원관리(ERP)는 어떻게 다를까?

MES는 제품 주문부터 완제품 제작까지 전 과정을 추적하고 제어할 수 있는 통합 시스템입니다. ERP는 회사 운영에 필요한 모든 핵심 업무 프로세스를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시스템입니다. 요컨대, ERP는 MES를 포함하는 상위 시스템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1. ERP의 개념   ERP는 전사적 자원 관리(Enterprise Resource Planning)의 약자로, 회사 운영에 필요한 모든 핵심 업무 프로세스를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시스템입니다. 회계...

엣지 컴퓨팅으로 제조 데이터 100% 활용하기

엣지 컴퓨팅으로 제조 데이터 100% 활용하기

산업용 사물인터넷(IIoT)의 발달로 제조 현장에서 엄청나게 많은 데이터가 쏟아져 나오고 있습니다. 예컨대 2,000대의 장비를 보유한 현대적인 공장에서 매월 2,200테라바이트의 데이터가 생성되는 것으로 추정되죠.[1] 종전대로라면 이 데이터는 기업 내부에 갖춰져 있는 중앙집중식 데이터 센터, 즉 서버로 올라가야 합니다. 기업에 따라 중앙집중식 퍼블릭 클라우드일...

AI 시대에 제조업 경쟁력 높여줄 클라우드 기술 – 개념, 유형, 동향

AI 시대에 제조업 경쟁력 높여줄 클라우드 기술 – 개념, 유형, 동향

바야흐로 AI 시대입니다. 제조 분야 스마트 팩토리에서도 최근 산업용AI를 활용해 제조 효율화를 꾀하고 생산품의 품질을 더욱 높이는 시도를 하고 있습니다. 이를 실행하려면 수많은 데이터를 저장할 공간과 고도의 컴퓨팅 성능이 필요합니다. 그리고 이를 충족하는 가장 적합한 플랫폼으로는 ‘클라우드'가 꼽히죠.[1] 이번 아티클에서는 AI와 떼려야 뗄 수 없는 공생 관계인...

산업 전반에 결합하고 있는 생성형AI (2)편 – 적용 사례 

산업 전반에 결합하고 있는 생성형AI (2)편 – 적용 사례 

'산업 전반에 결합하고 있는 생성형AI (1)편 – 개념, 동향'을 먼저 읽어보세요. 아래 글을 이해하시는 데 도움이 됩니다.  다양한 산업별 적용 사례  해결해야 할 윤리적 문제가 남아 있기는 하지만, 생성형AI는 뛰어난 성능과 범용성 덕분에 산업 전반에 결합되고 있습니다. 가트너에 따르면 지난 3년간 벤처캐피탈이 생성형AI 솔루션에 17억 달러 이상을...

산업 전반에 결합하고 있는 생성형AI (1)편 – 개념, 동향 

산업 전반에 결합하고 있는 생성형AI (1)편 – 개념, 동향 

생성형AI에 대한 관심이 식을 줄 모르고 계속되고 있습니다. 2022년 11월 등장한 챗GPT 열풍이 바야흐로 생성형AI 시대를 연 것이죠. 생성형AI란 무엇이고, 제조 분야에 미칠 영향력은 어떤 모습일까요?    생성형AI(Generative AI)란? (1) 개념  생성형AI는 주어진 데이터를 기반으로 새로운 콘텐츠를 출력하는 능력을 가진 인공지능의 한...

인공지능이 여는 학술대회, 연합학습! – 개념, 적용 사례

인공지능이 여는 학술대회, 연합학습! – 개념, 적용 사례

AI 머신러닝[1]은 방대한 데이터를 통한 학습이 필수입니다. 이를 위해 먼저 중앙 서버에 방대한 데이터를 수집한 다음, 고성능 컴퓨팅 리소스를 사용하여 데이터를 학습시켜야 하죠. 더 많은 데이터를 활용할수록 더 효과적으로 학습할 수 있습니다. 그 결과 소비자에게 더 좋은 개인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거나 산업적 목적을 위한 더 정확한 예측을 할 수 있는 AI를...